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갑수목장' 50만 유튜브 (Youtube) 채널의 민낯 / 사건 전말 100% 알려드립니다. [수의대생 폭로 / 동물 학대]

동물스토리

by 이제 말할게 2020. 5. 15. 07:00

본문

반응형

찐리뷰 :) 동물 이야기

반려동물의 일상과 구호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왔던 유튜브 채널 '갑수목장'. 이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사람은 국내 한 대학의 수의과 학생이라고 전해졌는데요.

많은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이 채널을 구독하였고, 저 또한 이 채널을 자주 봐왔었던 사람으로써, 여러가지 느낀점이 많았습니다. 그 중 한 가지는, '갑수목장'을 운영하는 '유튜버' 처럼 동물들의 여러가지 정보를 저 또한 많이 알리고 싶었고, 여러가지 면에 있어서 본받고 싶었던 생각도 많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얼마 전 '갑수목장'의 유튜브 채널이 많은 논란에 휩싸이게 되었는데요.

 

'갑수목장'의 컨텐츠 조작설?

사실 '갑수목장' 채널은 많은 동물 애호가들이 좋아하던 대표적 동물 유튜브 채널이었습니다. 다치거나 길에 버려진 동물들을 구조해서 사랑을 주어 변화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등 사람들에게 마음 따뜻한 영상을 제작하였는데요. 그러나 컨텐츠 제작을 위해 버려진 동물이 아니라 펫샵에서 의도적으로 동물을 구매하여 유기 동물인 척 꾸민 정황이나 동물들이 뜻대로 말을 듣지 않는다면 학대를 했다는 이야기가 퍼져 엄청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누가 이 사실을 폭로하였는가?

이 사실이 폭로되기 전 까지 '갑수목장'은 당연히 동물을 정말 사랑하는 '유튜버'가 운영하는 채널임을 확신 시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컨텐츠 영상물들만 보더라도 이와 같은 사실은 사실 상상하기조차 힘든 일이었는데요. 그런데 '갑수목장'의 어두운 면을 폭로한 사람은 '갑수목장'의 운영자와 같은 수의과 대학에 다니는 재학생들이었으며, 그들은 '갑수목장'의 운영자로부터 더 이상의 동물 학대 등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하여, 공익적인 목적 하에 녹취록 등을 포함한 사실을 밝힌다고 하였습니다.

 

 

'갑수목장'의 민낯 

1. 폭로를 결심한 같은 대학 재학생 중 한 폭로자는 자신이 '갑수목장'의 채널의 영상 자막을 편집, 삽입하는 일을 종종 하였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사람의 말에 따르면, '갑수목장'은 사실 두 명의 운영자가 채널을 운영하였으며, 이들 두 사람은 같은 학과의 동기생이라고 하였습니다. 채널의 운영에 관해 K메신저 대화창에서 회의를 할 때, 대부분의 내용은 동물들에 관한 내용이 아닌 채널 수입에 관한 내용이었으며, 심지어 "동물들을 사랑하는 마음이 도를 지나쳐서는 안된다." 라는 상식 밖의 말도 했다고 합니다. 이는 동물들을 자신들의 수입을 위한 하나의 도구로 밖에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와 같은 폭로 이 후, '갑수목장' 구독자들은 매우 큰 배신감을 느끼게 되었고 구체적인 사건의 전말이 더 크게 붉어지게 되었습니다.

 

2. '갑수목장'에서 업로딩 된 채널의 제목을 보면 '버려진 트라우마로 스스로를 물어 뜯는 고양이', '물건 취급 당하던 고양이, 차라리 제가 기를게요', '병원 앞에서 아기 고양이가 울고 있었어요..' 등 동물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자극 시키는 제목과 내용들로 매우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사실 영상 기획을 위하여 펫샵에서 다른 사람들이 보지 않도록 대리인을 시켜 비밀스럽게 고양이를 구입한 뒤, 이 후 촬영에서 유기묘를 구호한 척 촬영을 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후에 이러한 문제가 다시 붉어질 것을 방지하여 분양 절차도 대리인을 통하여 분양하는 치밀함을 보였습니다. 이러한 모든 점은 결국 구독자들에 대한 일종의 기만과 같은 것 이었습니다. 

 

3. '갑수목장' 유튜브 채널 운영자는 자신의 채널에 등장하는 애완 동물들이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게 행동하게 하거나, 말을 듣지 않는다면 학대를 하는 등 동물을 사랑하는 모습을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동물들이 굶어야 일을 한다.", "고양이는 맞아야 말을 듣는다." 등 입에 담기도 힘든 말과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이러한 사람들이 겉으로는 동물을 정말 사랑하는 척, 구호를 위해 앞장서는 척하는 모습을 돌이켜 생각해 본다면, 저 또한 기분이 매우 좋지 않습니다. 

 

'갑수목장'의 수익은?

1. '갑수목장'의 폭로자에 의하면 자신이 채널의 운영을 참여하기 전에는 구독자가 5~6만 정도였으며 당시 월 전체 1천 만원 가량의 수입이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후, 채널이 성장하여 당시 주고받은 K메신저 시점, 구독자 수가 31만을 넘어 월 4~5천 정도 번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갑수채널'의 유튜브 수익 추정 집계를 확인해 보니 연 2억 5천만원 가량의 수입을 발생 시킨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는 구독자 수가 20만이 더 증가한 50만 구독자 이므로, 그 수익은 훨씬 더 높아졌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처럼 동물들을 이용한 채널의 꾸준한 성장으로 인해 돈 맛을 알게 된 그들은 양심보다는 수입에 혈안이 된 사람들이 되었습니다.

 

2. 유튜브 채널의 수입 이외로도 자신들의 채널명을 브랜드화 하여 반려동물 용품이나 휴대폰 악세사리 등을 판매하는 방식으로도 추가적 수입을 창출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갑수목장' 그들의 목표

그들은 '갑수목장' 유튜브 채널의 운영자이기 이전에, 미래에 동물들을 치료하는 수의사 지망생들 이었습니다. 그들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동물 병원을 세우는 것이 목표였으며, 이를 위해 돈을 끊임없이 모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심지어 '갑수목장'의 '갑수'의 이니셜을 딴 'GS메디컬' 이라는 상호명까지 이미 염두 해 두었다고 합니다.

 

'포스팅 게시자'의 생각

현재 '갑수목장'의 운영자들은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고발이 된 상태입니다. 그들은 이러한 행동들이 잘못되었음을 충분히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의 수입을 위해 수 많은 구독자들을 속이고, 동물들을 학대해왔습니다. 그들은 동물 유튜브 채널 운영자이기 이 전에, 동물들을 누구보다 사랑하고 책임감을 가지고 치료를 해야 할 수의과 대학 학생들이었습니다. 이러한 몰상식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수의사를 한다면, 앞으로 얼마나 더 끔찍한 일이 벌어질지 상상이 되지 않습니다. 폭로자 분의 용기 있는 폭로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엄중한 법적 결단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포스팅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이 도움 되셨다면 구독과 하트 부탁드려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